부모정보공간

부모님들을 위한 가장 유용한 정보만을 담았습니다.
장애자녀를 둔 부모님들에게 정부 정책, 재활관련 정보, 최근 이슈를 유용하게 활용하실 수 있도록 정보를 담은 공간입니다.
서울시, 모든 자치구에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설치 장영균 | 18/07/13 14:54 | 1

올해 8개소 등 2020년까지 계획…6개소 민간이전도


서울시가 오는 2020년까지 25개 전 자치구에 장애인가족지원센터를 설치, 장애인가족에 대한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지원하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8년 장애인가족 통합서비스 지원계획’을 밝혔다. 장애인 돌봄 부담을 지고 있는 장애인가족의 종합적 · 개별적 희망사항을 수용하며 사회적 · 심리적 어려움을 해소, 장애인가족 삶의 질을 높이려는 취지다. 먼저 시는 복지재단의 장애인가족지원센터 6개를 지난해 민간으로 이관했다. 이는 이용자 중심의 체감도 높은 서비스를 위한 것으로, 운영은 공모에 의해 선정된 전국장애인부모연대가 맡고 있다.


또 올해 자치구 공모를 통해 기초 장애인가족지원센터 8개소를 신설, 총 14개의 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며 2020년까지 전 자치구로 지속 확충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의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광역지원센터(영등포구 소재)를 포함, 총 6개소로 광진구, 동대문구, 은평구, 마포구, 강서구에 위치해 있다. 광역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사례관리 담당, 가족상담 담당 등 총 5명의 인력으로 서비스 개발 · 보급, 동료상담가 양성, 기초센터 운영지원, 실적 · 사례통합 관리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와 함께 시는 복지재단, 장애인복지관, 자치구와 동 주민센터, 그 외 민간기관 및 단체 등을 모두 아울러 각 기관 간 역할 정립과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할 방침이다. 자치구별로 복지관, 학계, 자치구 부서 및 동 주민센터 장애인담당, 복지재단, 장애인가족지원센터 등이 참여하는 장애인가족지원 거버넌스(민관협력단)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는 대학부설기관, 심리상담소, 민간단체 등 민간 사업자와 손잡고 ‘발달장애인가족 휴식지원 사업’과 ‘발달장애인 부모상담지원 사업’을 진행하여 각 사업의 특성을 살리고 있다. 지난해까지 두 사업에 소득 기분(전국가구 평균소득 150% 이하)을 책정했으나, 올해부터 소득기준을 폐지했다. 이밖에도 기업후원, 후원단체 발굴을 통해 민간 자원을 활용한 재가장애인과 장애인가족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인철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장애인가족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각 기관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각 기관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며 장애인가족 모두 행복한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출처 : 한국장애인부모회 한마음 2018년 5월호


 

로그인후 댓글을 남길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